메뉴 닫기

암호화폐란?

암호화폐란(Cryptocurrency)란 암호화 기술과,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한 디지탈 자산의 한 형태이다.

비트코인을 예로 들어 설명하자면, 비트코인은 블록체인을 생성하고 유지하기 위한 지불수단으로 고안되었다. 블록체인을 운영하려면 인터넷에 연결된 컴퓨터가 여러대 필요하다. 자료의 저장 단위인 블록이 누군가의 컴퓨터에 생성되고 유지되어야 하기 때문이다.

블록체인을 운영하려면 인터넷에 연결된 컴퓨터들이 필수적인데, 누가 아무런 대가도 없이 블록체인의 운영을 위해 자신의 전산자원을 제공하겠는가?

그래서, 컴퓨터에 블록을 생성하고 유지함으로써 블록체인이 작동되도록 하는 일에 대한 대가로 비트코인이라는 디지탈 자산을 주었던 것이다.

원화와 달러화 같은 법정통화의 경우는 한 국가의 조세권을 기초로 법률이 가치를 보증하는 화폐를 발행하는 것과 비교해서 보자면, 비트코인은 블록을 생성하고 저장 관리하는 전산자원을 기초로 해서 발행되는 것이다. 즉 하나의 블록을 생성하면 소정의 비트코인을 발행해 주는 것이다. 이것을 비트코인을 채굴한다(mining)고 하는 것이다.

코인을 채굴하는 과정은 주어진 해시값을 도출해 내는 숫자 Nonce를 찾는 과정이다.

즉 다음과 같은 문제를 풀면 채굴이 되어 비트코인을 받게된다.

문제: 해시값 A와 Nonce를 해시함수에 인자로 집어넣으면, 해시값 B가 나온다. 이것을 만족하는 Nonce의 값은 무엇인가?

이 Nonce의 값을 구하려면 일일이 숫자를 대입해서 결과를 비교하는 방식으로 문제를 풀 수 밖에 없는데, 이 때 많은 전산자원이 소모된다. 이 문제를 풀어내면 그 블록을 밸리드한 블록으로 인증하고 블록체인에 연결한 다음 그 댓가로 얼마간의 비트코인을 주는 것이다.

해시함수란 어떤 값을 이 함수에 집어 넣으면 거기에 집어 넣은 본래의 값을 전혀 알 수 없도록 완전히 다른 형태의 해시값으로 변환해 주는 함수이다. 이와 같이 hash함수를 사용하여 암호화하는 기술을 사용했기 때문에 암호화폐라고 불리게 된 것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